그동안 여러시스템을 운영하면서, 하드디스크 장애를 수차례 겪어봤다.
물론 전문 운영업체도 아닌 개인입장에서의 경험이니 일반화 하는 것은 위험하다.

짧은 경험이지만, 하드디스크 장애중에 유독 파일시스템이 깨지거나 쓰기지연 등이 발생하는 경우는
var 디렉토리가 대부분이었다. var 디렉토리의 특성상 쓰기 작업이 많이 일어나기 때문일 것이다.

var 는 일을 많이 해!
시스템을 설치할때 / , /boot , /usr , /var  등은 거의 필수로 별도의 파티션으로 나누어 놓는다.
이중에서 디스크 자체의 인식오류등을 제외하면 거의다 var 디렉토리에 이상이 생겨서 문제가 발생한다.
파티션을 나누어 놓아서, 별도의 파티션으로 var 의 데이터를 옮기고, 바꿔서 마운트 해주면 해결되기도 한다. 그러나, 디스크에 배드섹터 같은 것이 발생했을 가능성이 많기 때문에 하드디스크를 바꿔주는 것이 좋다.

그렇다면 var 자체를 별도의 하드디스크로 지정해 놓는 것이 좋지 않을까?
용량도 그리 크지 않아도 된다. /var/log 정도만 따로 떼어 놓으면 수기가 정도면 충분하다.
그러나, log 도 대부분 쓰기 작업이니 따로 떼면 마찬가지 일듯 하다.(log 도 같이 있어야 겠다)
가능하다면 아예 메모리에 올려버리면 장애 발생률이 현저히 줄어들지 않을까?

깔끔한 해결책이 없을까?


SSD 가 답일까?
SSD 를 도입하기에는 비용도 문제지만, SSD 가 쓰기작업에 별로라는 이야기가 있어 좋은 해결책은 아닐듯 싶다. (MLC 니 SLC 니 그런 차이가 있다고 하던데...)
그렇지만, 서버용으로는 속도 빠른것으로 5G (최대 10G) 정도만 되어도 충분히 도입할 수 있으니, 그리 큰 비용이 들지 않겠지. 심각하게 고려해봐야 겠다.

저가형은 16G 부터 있는 것 같다. 가격은 약 10만원대.
한번 속는셈 치고 사볼까?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