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는 이미 나갔으니, 생각을 끄적거려 보자.
NHN 역시.

보통(?)사람의 눈에는 가입자 얼마안되는 미투데이  정도로 보였을 것이다.
그런데, NHN 은 다르게 보는 듯 싶다.

무엇을 다르게 봤을까?

SK 의 토씨에 대한 견제?
앞으로 봇물 터질 모바일서비스에 대한 준비?

스마트폰이 쏟아져 나오면서 부터 위력을 발휘할 듯 싶다.
아직 느껴보지 못한분들이 대부분일 것입니다.

그러나, 금방 느끼게 될 것임.


ps. 다만 이통사들이 터져버린 댐을 막으려고 하겠지만, 어찌될지.
이통사들이 삽질할지, 흐름을 인정하고 대처할지.


WRITTEN BY
1day1
하루하루 즐거운일 하나씩, 행복한일 하나씩 만들어 가요.

트랙백  0 , 댓글  2개가 달렸습니다.
  1. 음 요즘 다들 이리저리 인수되고 있어서 당황스러워요. ㅠㅠ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