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마케팅'에 해당하는 글 1건

꽤 오래전부터 잡음이 일어나는 것 같더니, 좀처럼 잦아 들지 않고, 커지고 있는 듯 하다.

하나둘씩 블로그 마케팅이 생겨나는 것은 효과가 있기 때문일 것이다.
블로그에 제품의 사용기를 적는다. 그 사용기를 본 소비자가 해당 제품을 구매한다.
이런 경로가 존재하기 때문일 것이다.

그럼 돈 받고 리뷰쓰는 것을 어떻게 볼까?
그 자체를 뭐라고 할 수는 없겠다.(그건 보기 좋지 않아! 라고 말하는 정도)
그럼 그런 행위가 아주 영향이 없을까?

소비자가 제품을 구매하고자 할때 여러 경로로 정보를 수집을 한다.
요즘은 제품의 홍보문구만 보고 구매하는 사람은 드물 것이다.
오픈마켓, 쇼핑몰 등의 사용기를 보거나, 관련 제품 커뮤니티를 둘러보거나, 블로그 등의 사용기를 보기도 한다. 가능한 한 많은 정보를 접하고 결정하게 된다.

어느곳의 정보를 신뢰할지는 각 사용자 마다 다를 것이다.
비교적 신뢰를 많이 받고 있는 블로그는 지금 그 신뢰에 대한 테스트를 받고 있다고 본다.

주로 많이 활용되는 오픈마켓,쇼핑몰,커뮤니티 등은 소위 알바라는 인위적인 요소가 그 신뢰를 많이 깎아 먹은 상태이다. 리뷰어(?)를 고용해서 사용기를 작성하기도 한다.
리뷰방식이 제각각이다. 리뷰인지 제품홍보사진 관람인지 모를 그런 리뷰들도 많다.

리뷰를 실는 매체도 많은 영향을 받는다. 그런 면에서 블로그라는 매체는 일반 개인이라는 장점이 신뢰를 높이는 요소의 하나였다. 이번의 블로거 리뷰 문제는 그 이유로 악재일 수 밖에 없다. 장점하나를 깎아먹는다는 것이다. 다른 매체가 신뢰를 잃어버린 이유를 블로그도 그대로 따라하고 있다.

이 사건이 당장은 별 다른 영향은 없을 것이다.
가랑비에 옷 젖듯이 조금씩 영향을 받게 된다. 블로그에 절대적(?)인 신뢰를 주지 못하게 될 것이고, 사용자들은 좀더 똑똑해져야 할 것이다.
블로그에 불신의 문신이 하나 세겨진 것이다.

한가지 진실은 이렇다.

돈(또는 제품) 받고 리뷰  >>>>  제품 돌려주는 리뷰 >>= 직접구매해서 리뷰 >= 직접구매할 소비자

이런식이다.
돈(또는 제품) 받고 리뷰는 절대 직접구매할 소비자의 입장이 될 수 없다는 것이다.

반응형

WRITTEN BY
1day1
하루하루 즐거운일 하나씩, 행복한일 하나씩 만들어 가요.

트랙백  2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