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동안 안드로이드를 살펴 본다고 블로깅도 못했다.

KT 가 아이폰을 들여온 후 업계에 이슈가 되고 있다. 특히 개발자들은 이 이슈를 파악하기 위해 열심이다.
덩달아 일반사용자들도 스마트폰, 아이폰, 안드로이드 등 쏟아지는 이슈에 어리둥절해 하고 있다.

KT 가 들여온 아이폰 때문에 스마트폰 이슈를 빼앗겨 버린, SKT 는 안드로이드 폰을 대량으로 들여와서 분위기를 반전시키려 하고 있다. LGT 는 어찌할 줄 몰라 허둥되고 있다.


SKT 가 가장 활발한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그러나 급하게 먹는 밥이 체한다고, 급하게 출시한 폰이 문제를 일으키고 있다. 충분히 예상할 수 있었던 문제를 제조사 쪽에 떠 넘기고 있다. 첫 출시제품인 모토로라의 모토로이는 메모리 문제가 계속 불거지고, 사용자들은 '분쟁조정신청' 을 할 준비를 하고 있다. 또한 모토로이 자체의 문제라고 볼 만한 지자기센서의 오작동을 일으켜 사실상 증강현실 앱들을 이용할 수 없다. 이 문제는 SKT 와 모토로라가 어떻게 대처하느냐에 따라 잠잠해지거나 크게 문제가 불거질 것이다.

그리고 앞으로 들여올 안드로이드폰은 대부분 SKT 를 통해 출시하게 된다. 어떤 복안을 가지고 출시하는지 모르겠지만, 내가 보는 입장은 그냥 무작정 수량으로 밀어붙이자는 것 처럼 보인다. 스마트폰은 피쳐폰과는 다르게 사후관리가 중요하다. 스마트폰 사용자들은 폰의 사용법을 알아야 하기에 커뮤니티활동이 필수적이다. 그러다 보니 문제점에 대해 서로 잘 알게 되고 그에 대한 대처도 단체로 하게 된다. 통신사/제조사는 스마트폰의 특성상 펌업등에 대한 지원이 필수적이다. 지난번 모토로이 2.1 업데이트이후의 상당한 성능향상과 버그수정이 그 예가 될 수 있다. 하드웨어 성능의 문제가 아닌 한 펌웨어 업그레이드 지원여부는 스마트폰의 선택사항중 1순위가 될 것이다.


KT 는 아이폰에 발목이 묶여 난처한 상황이다.
 아이폰 덕분에(?) 국내 제조사들과 사이가 안 좋아졌다. 그렇다고 무작정 해외폰들을 들여올 수가 없다. 해외폰 제조사들의 유통망(?)은 SKT 가 차지하고 있기 때문이다. 판매망과 A/S 등 고려할 사항이 많다. 현재 KT 는 스마트폰 라인은 아이폰과 노키아, LG전자 윈모폰(??) 스마트폰이 차지하고 있다. 또 다른 스마트폰을 들여올지 모르겠지만, 스마트폰라인은 빈약하다고 볼 수 밖에 없다. 안드로이드폰은 LG전자의 구모델 안드로원이 전부다. 향후 LU2300 이 출시한다고 하지만, 그 이후는 기약이 없다.
 개인적인 느낌으로는 아직 KT 가 다량의 안드로이드폰을 처리할 능력이 되지 않는다. 현재 아이폰에 주력을 쏟아서 그런지 다른 스마트폰에 대한 대처가 매끄럽지 못하다. 노키아의 익스프레스뮤직(n5800)의 펌업 문제와 LG 안드로원의 펌업문제,학내무료망 넷스팟 사용문제 등을 볼 수 있다. 물론 문제가 생기는 것은 어쩔 수 없다. 그 문제를 어떻게 해결해 나가느냐가 중요하다.


LGT 는 그저 어찌할 도리가 없다.
 일단 2G 에서 동작하는 안드로이드폰이 거의 없다. 그저 LG전자(사이언) 만 바라보고 있다.
LU2300 이라는 폰을 기다리고 있지만, 그 이후는 예정이 없다.
내년에 4G 통신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하는데, 그 때까지 마냥 기다려야하는 상황이다. LG전자에서 안드로이드폰을 대량으로 찍어낼 수 없기에 많아야 내년까지 2~3 개 정도로 버텨야 하는 상황 인듯 하다. 4G 가 LGT 로서는 새로운 돌파구가 될지 모르겠지만, 내년까지 마냥 손 놓고 있을지 모르겠다.


이렇게 각 통신사별로 상황이 각각 다르게 전개되고 있다.
아직은 혼전 양상이고 SKT 가 안드로이드폰은 독점하다시피 하고 있는 상황이다. 2010년 상반기는 그렇게 혼전이 계속될 것 같다. 아직 전선에 참여하지 않은 제조사들도 있어서 올해 하반기와 내년 상반기도 기대가 된다. 그들은 전통 휴대폰제조사가 아닌 디지털기기 제조사들이 포함되어 있는데, 그들의 작품이 기대된다.


반응형

WRITTEN BY
1day1
하루하루 즐거운일 하나씩, 행복한일 하나씩 만들어 가요.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
국내 첫 안드로이드폰이 나오고, 여러가지 이야기들이 오고가고 있다.

첫 안드로이드폰이기 때문에 관심이 많은가 보다.
나오기전에 스펙변경문제도 있었고, 급한 출시로 인한 버그문제들도 있었다.
얼마전에는 모토로이의 여유메모리가 100메가 밖에 안된다는 이야기가 화자되고 있다.
사실관계가 정확하지 못하게 전달되기도 하는 것 같다.(비난하는쪽/옹호하는 쪽 모두)
그래서 내가 아는 범위 안에서 정리해보고자 한다.

1. 모토로이의 메모리가 8기가 라면서 100메가 여유밖에 없나?
 모토로이는 내장메모리 512M 와 외장메모리 8G 나뉘어 있다.
 모토로이 사이트에 나오는 메모리 FAQ 이다.(참고로 넥서스원은 512M NAND + 512M SDRAM 이다.)
램인 256M 는 어플들이 실행될때 활용되는 공간이다. 어플이 설치되는 공간은 플래시메모리 영역인 512M 부분에 설치된다. 그리고,  보통 음악,동영상 등의 자료는 외장메모리(8기가)에 저장하여 사용하게 된다.

 마켓등의 앱(app)들은 512M 의 내장메모리 영역에 설치된다. 이번 모토로이는 안드로이드 기본 앱 이외에 SKT 전용어플, T스토어등의 어플들이 추가로 설치되어 남은 용량이 100메가 정도 밖에 되지 않는 다고 하여 이슈가 되고 있는 것이다.

 모토로이가 급하게 내놓는 바람에 데이터 정리가 덜 되었을 가능성이 많다. 즉, 앞으로 펌웨어 업데이트가 되면서 어느정도 다이어트가 될 것으로 본다.

2. 안드로이드는 내장메모리 영역을 그 정도 밖에 지원하지 못하는가?
  정확히 말하면 안드로이드의 문제가 아니라 제조사의 문제이다. 제조사가 내장메모리를 용량으로 넣으면 된다. 가격상승등의 이유로 제조사가 적은 용량을 넣은 것이다.

 사용자가 큰 용량을 원하고 요구하면 제조사들은 변하게 될 것이다. 현재는 대용량 어플이 많지 않기 때문에 100M,200M 정도로도 충분하지만, 어플이 많아지면서 용량이 커지는 것들이 많을 것이다. 그에 발 맞춰 특정 제조사가 아이폰의 방식처럼 내장메모리 8G/16G 지원하게 되면 다른 제조사들도 따라올 수 밖에 없을 것이다.(어떤 제조사가 먼저 치고 나올까?)

 분명 내장메모리가 적은 것은 약점이다. 앞으로 출시되는 안드로이드폰들은 메모리가 더 늘어날 것이라고 본다. (당장 다음달부터 나오는 모델은 여전히 256M 이내의 내장메모리를 가지고 있다. 삼성,LG 등...)

3. 안드로이드 2.1 버전에서는 외장메모리에 앱을 설치할 수 있다는데 사실인가?
  현시점에서는 지원하지 않는다. 다만, 지난 1월 구글의 넥서스원 출시때 Q&A 에서 지원가능성을 잠깐 언급한 정도이다. 즉, 아직 미정이다.  모토로이가 2.1 로 업그레이드를 지원하기로 했는데, 업그레이드 시에 외장메모리 설치를 지원하는 것은 결정된것이 없다.

 현재는 해결책이 될 수 있는 두가지 즉, 안드로이드 의 외장메모리 앱 설치 지원, 제조사의 고용량 내장메모리 지원 , 모두 결정된 것은 없다.



개인적인 생각으로는 내장메모리를 늘리는 것이 단말기 비용 상승으로 이어지겠지만, 나 같은 경우 필요없는 DMB , 고화소 카메라 같은 스펙을 줄이고 내장메모리를 늘려줄 수 있으면 좋겠다. (1~2기가 정도만 되도 앞으로 1,2 년은 충분히 쓸 것이라 생각된다. 앱 이외의 데이터는 외장메모리가 있으니 문제없을테고...)

이번 100메가 이슈가 그런 제조사들의 인식의 변화를 가져올 수 있는 계기가 되면 좋겠다. 이미 출시된 모토로이는 어쩔 수 없겠지만, 향후 출시될 모델들에는 영향을 줄 것이라고 본다.(그사이에 플래시메모리 가격이 싸지는 영향으로 용량이 커질 수도)

즉, 이번 이슈를 키우는 것도 그리 나쁘지 않아 보인다.

반응형

WRITTEN BY
1day1
하루하루 즐거운일 하나씩, 행복한일 하나씩 만들어 가요.

트랙백  1 , 댓글  1개가 달렸습니다.
  1. 외로운비둘기 2010.03.11 16:51
    안드로이드 2.5 (예)와 같이 상위버전에서 외장메모리에 설치할 수 있도록 해준다면 좋을 것 같습니다. 아니면 앵간한 정보는 죄다 외장쪽으로 해두어서 1MB남짓하게 하여 앱 100개 깔 수 있도록 (100개면 충분하다는 생각입니다) 하면 좋겠네요.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