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동안 다음에서 티스토리가 방치된 느낌이었는데 요즘에 좀 신경을 쓰는것 같다.

이번에는 티스토리앱이 나왔다.

글쓰기 테스트 해본다.

그림도 넣어본다.


괜찮다.

복잡하지 않다.

요즘 워드프레스 텀블러 등도 테스트 하고 있는데 또 다른 재미거리가 되겠다.


WRITTEN BY
1day1
하루하루 즐거운일 하나씩, 행복한일 하나씩 만들어 가요.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
어제 네이버에서 NHN Deview 행사를 했다.
개방,개발자,오픈소스 등에 대한 내용을 다루었다.
참석은 하지 못했지만, 생중계로 나마 살짝 엿볼 수 있었다.

네이버는 다른 곳과 비교해서 앞서나가는 모양이다.
특히나 먼저 시작(?)했다고 볼 수 있는 다음의 느린 혹은 잠행 과는 전혀 반대상황이다.
다음도 개발자행사를 여러가지 하고 있다.
네이버는 좀더 범위를 넓혔다고 해야하나? 개발자와 오픈소스를 사용하는 사용자들.

사실 이런 개발자 행사자체가 일반인을 대상으로하는 행사와 비교하면 미미하기 때문에 도토리 키재기 처럼 보일 수 있다. 네이버가 앞으로 어떤 복안을 가지고 진행시키는지 모르겠지만.
최근의 미투데이,오픈소스 등을 살펴보면 조만간 SNS 에 대한 자리를 잡기위한 조치를 취할 듯 하다.
그 부분에 대해서는 네이트,싸이월드를 의식하고 있을듯 하다.

네이트,싸이월드 오픈정책에서 최후의 보루라고 할 수 있는 인증API 는 공개하지 않았다.
그에 대해 네이버가 한발 앞서 가려면 그 부분일 듯 한데, 쉽지않은 결정일 것이다.
어쩌면 서로 눈치를 보고 있을지 모르겠다. 다음,네이버,네이트...

다음은 개인적으로 참 아쉽다.
왠지 그동안의 노력이 별 성과를 내고 있지 못하고 있는 것처럼 보여진다.
좀더 눈에 띄는 결과를 내고, 공개를 하면 좋겠는데, 그 부분이 아쉽다.
좀 늦긴했지만,  http://dna.daum.net/archives/585  이런식의 움직임이 많아졌으면 좋겠다.
다음도 내부의 노하우가 많을텐데, 그런 부분을 공개하면 참 좋을 것 같다.
다음 한메일익스프레스의 UI 도 마음에 들고, 공개하면 다음 짱!
다음 DevDay 행사도 계속이어지는 것이 좋긴 하지만, 대박서비스가 DevDay 를 통해서 나올 수 있도록 지원하면 좋을 듯 싶다.


그리고, 야후.

국내에서의 야후란, 사실 듣보잡의 불명예를 가지는 처지가 되버렸다.
그동안 신경도 쓰지 않았다는 것이 사실이다.
그런데, 야후개발자네트워크 를 보고, 국내 행사도 참석도 해보니.
생각보다 방대한 개발자 지원이 있었다. 다만 국내가 아니라 해외에서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다.
국내 지원은 조금이나마 http://ydnkrblog.com 등을 통해 진행되고 있다.
아직은 야후코리아 차원의 지원이라기보다 직원개인의 열정에 의해서 움직이는 것 같다.

포털의 이런 움직임은 개발자 입장에서는 환영일 것이다. 최소한 나는 대 환영.
각 포털의 움직임은 서로 다르지만, 결과적으로 좋은 결과로 이어질 것이라고 본다.
대박서비스 사례같은 것이 나오면 그야말로 금상첨화.
개발자들을 위해 물적,심적 지원을 해줄 자원이 있는 곳은 사실 포털밖에 없다고 본다.




WRITTEN BY
1day1
하루하루 즐거운일 하나씩, 행복한일 하나씩 만들어 가요.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
다음 블로거뉴스가 다음 View 로 개편되었다.
다른 건 나중에 이야기할 기회가 있으면 하고, 우선 한마디.

블로거뉴스 마지막 개편때 빼 버린 툴바(?)가 왜! 다시 나왔지?
이름이 뭔지 모르겠지만, View Bar 라고 하자.
왜 나온거야!
다음도 역시 트래픽에 신경이 쓰이나 보군.
다음 운영자가 다음 view 팀에서 압력을 줬나 보군.(이봐! 왜! 트래픽이 안나오나!)

암튼. 그거 하나 때문에 다른거 관심 두기 싫어졌다.


WRITTEN BY
1day1
하루하루 즐거운일 하나씩, 행복한일 하나씩 만들어 가요.

트랙백  1 , 댓글  1개가 달렸습니다.
  1. 저도 솔직히 너무 한다 싶네요.
    과거에 툴바를 빼면서 info화면이 생겨났는데요... 그 때문에 트래픽이 아주 많이 줄었는데... 대신 직접 링크된다면 그나마 홍보를 하던데... 그러려니 했었죠.
    그런데 이 두가지를 모두 하네요.
secret
윤석찬 님의 오픈소스 관련 게시물 http://channy.creation.net/blog/700
을 보다보니, 프리젠테이션에 이런게 눈에 띈다.
제주대에서 강좌를 하시는 듯 한데. 실제 참여를 하면서 진행하는 듯 하다.
그런데, 2009년이 눈에 띈다.

음. 저게 뭘까?
Daum Editor 오픈소스 프로젝트.

하나의 예를 들은 듯 한데, 아무 상관없는 것을 넣지는 않았을 듯 하고.
다음측에서 예정이 잡혀 있는 것일까?

네이버는 이미 '스마트에디터' 를 오픈소스화 시켰다.
http://dev.naver.com/projects/smarteditor
아직 만족할 만한 수준은 아니지만, 가져다 쓰기에 무리일 정도는 아니다.(손을 봐야 한다)

솔직히 다음측에서도 네이버보다 먼저 오픈소스에 관심을 가지고 노력해오고 있었다.
그런데, 네이버가 좀더 다듬고 광고를 해서 그런지 주목은 네이버가 더 많이 받은 듯 하다.
네이버가 '개발자센터' 라는 것을 오픈해서 주목을 받았었다.
다음의 입장에서는 좀 배가 아플 듯 싶다.(내부사정은 모르니 그냥 소설...)

다음에서도 뭔가를 내놓아야할 시기인듯 한데, 준비를 하고 있는지 기미가 보이지 않았다.
(외부 유출을 철저히 막고 있나? 아니면 준비같은 것은 없나?)
저 다음 에디터 오픈소스 프로젝트 라는 것이 그냥 가상의 예인지, 어떤 준비를 하고 있는지 정확히 알 수 없지만, 다음의 네이버 '개발자센터' 에 대한 반격(?)의 준비를 하고 있는 것이란 가정은 할 수 있겠다.(아니 그러길 바라고 있다)

저런 경쟁은 언제나 환영.
보는 입장에서는 재미.
나오는 결과물은 축복.

이게 오픈소스의 재미이다.


WRITTEN BY
1day1
하루하루 즐거운일 하나씩, 행복한일 하나씩 만들어 가요.

트랙백  0 , 댓글  1개가 달렸습니다.
  1. 오호 저런 오픈소스 경쟁이야 반가운!
secret
오늘은 식목일.
사실. 난 무슨날. 무슨날. 그런 것들을 딱히 좋아하지는 않는다.
특히 5월이 그런날이 많지.

암튼. 구글이 먼저 시작했으려나?(행사처럼)
무슨 이벤트가 있으면 구글의 로고는 새로운 모습으로 바뀐다.
유명인의 생일등을 기념하거나, 의미있는 날등, 각 지역의 명절등에는 어김없이 구글로고로 축하를 해준다.(그 로고 담당자가 한국인이었다고 본 것 같다)

오늘 식목일 국내 포털들도 모습을 바꾸었다.
http://min.kr/579
포털들이 신경을 써 작은 의미를 전달하고 있다.
그런데, 신경을 써야 할 관련부서는 소홀하다(물론 이것은 의무라기보다는 센스측면!)

행정당국에 그런 센스가 있을까?
그런데, 행정당국(?)에 그런 센스를 바라는 것은 무리일지도.
저게 가능하려면 당당자의 센스만으로는 안된다.
왜냐! 당당자는 문책소지가 있는 그런 행동은 안한다. 상관에서 공문으로 받아야 행동한다.
아마 저 로고 바꾸려면 이벤트요청 -> 실행공문 -> 홈페이지담당자 수정요청  등의 절차를 거쳐야 할 것이다. 공무원들과 상대를 해본 사람은 왜! 못하는지 알 수 있을 것이다.

뭐! 지금 그런 것을 이야기 하고 싶은 것은 아니고.

네이버가 좀 신경쓰는 것 같다
최근에 느끼는 것이지만, 그런 로고 이벤트에 네이버가 가장 적극적인 것 같다.
자체 행사/이벤트 때 그런 모습을 본 적도 있고, 얼마전 WBC 준결승 도 그렇고.
오늘 식목일의 모습도 인상적이다. 로고를 보면 꽤 신경을 쓴 것을 볼 수 있다.
전문 팀(담당자)이 있으려나?
아무튼 1인자의 여유가 느껴진다 라는 느낌도 있다.

그런데, 다음은?
문득. 저런 이벤트를 다음에서 본적은 드물다. (최소한 눈에 띄는 것은 없었다)
왜! 그럴까? 그게 좀 궁금하다.

꼭 전문 담당자까지 둘 필요는 없겠지만, 파트타임으로라도 신경을 쓰면 충분히 가능할 듯 싶은데, 오늘도 잠잠하다.(주말 근무는 절대 안해! 그런 정신인가?)
작은 센스, 여유가 다음에 필요할 듯 싶다.
누군가 그러겠지.
저런거에 신경쓸바에 돈 버는 일에나 신경쓰라고!
그것이 맞을 지도 모른다. 저게 돈을 벌어주지는 않으니까!

난! 단지 다음의 센스를 보고 싶을 뿐이고...



WRITTEN BY
1day1
하루하루 즐거운일 하나씩, 행복한일 하나씩 만들어 가요.

트랙백  2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
다음 블로거뉴스가 새로운 이름으로 나오는 듯 하네요.

새로운 이름은 다음 뷰(View) 라고 하네요.

이름에서 블로거 라는 것을 뺀 이유는 블로거에 한정짓지 않겠다는 것이겠죠.
그런면에서 뭔가 생각이 납니다.

예. 바로 네이버의 오픈캐스트 라는 놈이죠.

다음이 먼저 시작했지만, 네이버가 오픈캐스트로 더 확장(?)시켜버리죠.
다음도 그냥 보고만 있지 않겠다는 뜻 같습니다.(그전에 이미 생각을 하고 있었겠죠.)
차근 차근 단계를 밟아가야 체하지 않고 제대로 소화를 시킬 수 있다고 봅니다.

저도 이런 방법을 좋아하고, 지지합니다.

네이버는 좀 다른 방법으로 진행하고 있죠.
네이버라는 트래픽을 무기로 또는 미끼로 딱 공간을 만들어 놓고, 사용자들이 알아서 쓰게 만듭니다. 물론 재미있게 놀 수 있는 공간을 만들어 주니, 사용자의 불만이 많지는 않습니다.
그런데, 모든 사용자를 만족시킬 수 없으니, 조금씩 불만이 쌓여갑니다.
지금까지의 네이버 서비스들이 그런 비슷한 수순을 밟은 것 같네요.(그냥 제 느낌)

사실 어느 방법이 옳다 그르다 를 판단할 수 없습니다.
그저 자신들이 선호하는 방법이 있고, 그에 따라주는 사용자들이 있는 것이겠죠.
전 다음쪽이 마음에 들 뿐입니다.
그렇다고 네이버에 대해 눈에 쌍심지를 켜고 불만을 이야기 하고 싶지는 않습니다. 다만 서비스를 사용안하면 그만이거든요.

암튼 새로운 모습 기대하고 있겠습니다.

다음 뷰


WRITTEN BY
1day1
하루하루 즐거운일 하나씩, 행복한일 하나씩 만들어 가요.

트랙백  2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
당분간 경쟁사들이 바쁘겠다.

다음 지도.(http://local.daum.net)

You Win.


'즐거운일' 카테고리의 다른 글

눈먼 자들의 도시(Blindness)  (0) 2009.01.25
다음 지도의 고향찾기?  (0) 2009.01.24
다음지도 오픈 - 헉! 이럴수가.  (0) 2009.01.19
iApps 첫 구매 - crazy flight  (4) 2009.01.19
dropbox 너무 좋다.  (0) 2009.01.07
오! 내가 개를 몰랐다니!  (0) 2009.01.03

WRITTEN BY
1day1
하루하루 즐거운일 하나씩, 행복한일 하나씩 만들어 가요.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