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에서 ssh 터널링을 해보자.

지난번에 icinga 모니터링(http://blog.1day1.org/547)을 세팅한후에 웹화면을 모바일에서도 보려고 한다.

그냥 공유기/서버에 포트포워딩을 할까 하다가 ssh 터널링으로 해보기로 한다.
PC 에서는 putty 등으로 터널링을 하면 된다.

모바일에서는 ConnectBot 이라는 앱을 이용한다.


# 서버 접속 설정(포트포워딩)

1) 하단 부분에 접속할 서버를 세팅한다 (계정@서버주소:포트 형식)


2) 생성된 리스트의 항목을 누르고 있으면 아래처럼 포트 포워딩을 할 수 있다.


3) 처음에는 비어있을 것인데 폰의 메뉴탭(또는 윈도우탭을 오래누르면 된다)을 누르면 포트를 추가할 수 있다.


4) Source Port 는 폰에서 접속할 포트. Destination 은 서버측의 IP:포트 가 된다.(ssh 터널링을 해봤으면 익숙 할 것이다)

위와 같이 설정후에 접속해보면 ssh 터널링이 연결되어 있을 것이다.

폰에서 모니터링 서버에 접속해서 볼 수 있게 된다. 그런데, 패스워드를 입력해야 한다.
공개키를 사용해서 바로 접속하도록 해본다.

# 공개키 사용하기

1) 공개키 관리 접속 및 설정.(폰의 메뉴키를 누르면 나온다.)


2) 서버키를 생성한다.(역시 메뉴키를 누른다) - Generate 는 새로생성.
  이미 키가 있다면 import 로 한다.


3) 아래 처럼 입력할 부분을 넣어준다.(난 암호를 비워놨다.)
   Generate 를 누르면 공개키를 생성하게 된다.


4) 아래처럼 나오면 파란 부분을 문질러주면 된다.


5) 생성이 된후에 공개키를 복사해서 메일같은 것으로 보낸후 서버에 추가해주면 된다.
  서버의 .ssh/authorized_keys 에 넣어주면 된다.


6) 설정후에 이 공개키를 서버접속시 사용하도록 한다.(서버 설정에서 Edit host 로 들어간다)
   Use pubkey authentication 를 누르면 설정했던 키가 나온다. 해당 키를 선택한다.

서버에 접속을 하면 바로 접속이 될 것이다.

접속한 후에 모니터링화면을 접속해본다.
localhost:8833 포트가 ssh 터널링을 통해 원격지 서버의 모니터링 포트로 접속해서 보여주게 된다.

공개적인 것이 아닌 경우 이런식으로 ssh 터널링을 하면 좋은 것 같다.
성능도 그렇게 나쁘지는 않은 것 같다.



WRITTEN BY
1day1
하루하루 즐거운일 하나씩, 행복한일 하나씩 만들어 가요.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
드디어 야후코리아가 국내에 신경을 쓰려고 하나보다.
그동안 참 무심했었다.

야후코리아의 특성상 본사의 결재가 떨어져야 하는지 모르겠지만, 국내의 대응은 너무 느린듯 하다. 그 하나의 예를 들어본다.

다음은 국내 포털의 모바일 페이지이다.(모바일웹? mobile.OOO 과는 다른)
다음 , 네이버 , 파란 등의  모바일 페이지이다. m.OOO.OOO 이런식의 도메인을 사용한다.
(네이트는 m.nate.com 이 접속이 안된다. 원래 없나?)

그럼 야후는 어떤가?
m.yahoo.com 은 그나마 볼만하다.

그런데, 야후코리아 페이지는!! (m.yahoo.co.kr)
조금 민망하다. ( 이 페이지 말고 다른 페이지가 있는지 모르겠다)


난 야후코리아가 신경써야 하는 것은 스피드 라고 본다.
좀 빠른 대응 부탁해요!!



WRITTEN BY
1day1
하루하루 즐거운일 하나씩, 행복한일 하나씩 만들어 가요.

트랙백  1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
http://www.smartplace.kr/blog_post_352.aspx

왜! 한국의 SNS 는 숨죽이고 있을까?

그 이유가 무엇일까?
아직 SNS 를 가로 막고 있는 걸림돌이 있기 때문이 아닐까?
그 물고를 터준다면 SNS 가 폭발하게 되지 않을까?

싸이월드가 폭발했던 이유는 인터넷서비스가 적절하게 보급되었기 때문이다.
종량제가 아닌 정액제로 마음껏 사용할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되어 있었다.
그 이전에 오마이스쿨 같은 것이 있었지만, 폭발에 덩달아 서비스도 폭발해 버렸다.

바로 SNS 의 핵심은 모바일이라고 본다.
왜! 모바일인가? SNS 은 대부분 단문서비스이다. 간단한 메세지를 기반으로 한다.
그에 비해 PC의 활용은 상대적으로 비용이 많이 든다.
PC가 부팅하고 웹서비스가 뜨는 시간이 바로 그 비용이다.
그래서 상대적으로 시간의 비용이 저렴한 모바일이 SNS 폭발의 핵심이 될 것이다.

지금의 모바일은?
이동통신의 횡포와 갖혀있는 세상이 현실이다.
종량제로 요금이 수백,수천만원까지 부과되는 황당한 서비스다.(내가 보기에 그렇다)
그렇다보니 SNS 를 꽃피울 수 있는 환경이 되지 못하고 있다.
요즘은 그나마 조금 나아져서 정액제 서비스들도 있지만, 여전히 비싸다.
조금씩 물고가 트이는 듯한 조짐만 보인다.

그러면 언제쯤 SNS 가 폭발할까?
SNS 서비스를 하고 있는 사업자의 의지에 있다고 본다.
모바일 요금제가 먼저 터질지, 다른 대체서비스가 먼저 선보일지의 문제만 남아있다.

그렇다. 시간문제라는 것이다.

네이버(미투데이) + KT(와이브로,넷스팟) or LGT (오즈)
SKT (토씨) + 전용요금제?
네이버가 누구와 손 잡느냐에 따라 시장에 변화가 생기려나?



WRITTEN BY
1day1
하루하루 즐거운일 하나씩, 행복한일 하나씩 만들어 가요.

트랙백  1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
누군가 그런말을 했다지...
플랫폼을 가진자. 세상을 가질 것이다.
플랫폼을 가져라. 돈이 굴러올 것이다.
blah blah.
...


그런 사실을 MS, 애플, 구글 등을 보면서 알긴 아는데 말이야.
그 사실을 아는 사람이 너무 많다는 거야. 누구나 다 알아.

다음 플랫폼은 무엇일까 고민을 하는데,
바로 모바일, 위젯/가젯  으로 잡은 것 같아. 하나같이.

http://itviewpoint.com/83801

너무 많아서 탈이다. 그래서 레드오션?
암튼 모두들 다음은 모바일 일 것이라 생각하는 것 같은데,
저 진흙탕(?) 싸움에서 누가 승자가 될까?
아니면 여럿이서 나눠가질까?

기대도 되지만, 왠지 복잡해. 누가 좀 정리해줘야 할 것 같아.

WRITTEN BY
1day1
하루하루 즐거운일 하나씩, 행복한일 하나씩 만들어 가요.

트랙백  1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